김태흠 "문재인·안희정 적반하장… 노무현 사망때 스스로 폐족 됐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늘(14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자신들이 모셨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망했을 때 스스로 폐족 됐어야 됐을 사람들이 대선 주자로 나오는 것"이라며 "적반하장"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민주당을 비롯해 일부 언론에서 한국당을 '친박 정당이다' '적폐 대상이다'라고 하면서 '폐족' 표현을 쓰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문 전 대표를 에워싸는 노무현, 김대중정부 때 관료였던 사람들이 국방, 안보, 외교 모든 부분에서 손을 떼라고 겁박하고 있다"며 "이 나라는 자기들 생각만으로 이끄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색깔을 빼려고 노력할 필요도 없고 색깔을 유지하려고 덧칠할 필요도 없다"며 "보수 가치를 추구하는 정당으로 사드 문제, 역사교과서 문제, 성장없는 분배만을 주장하는 그런 포퓰리즘에 적극 대처해 국가 미래를 걱정하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대선 일정이 촉박하더라도 당 지도부가 하루 정도 우리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까지 연찬회를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미래 비전과 의제에 대해 치열하게 논쟁할 일정을 잡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