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안희정 지지 선언 "경선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용진 안희정. 사진은 안희정 충남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박용진 안희정. 사진은 안희정 충남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북을)이 오늘(14일) 안희정 충남도지사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측근이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 지사를 지지한다. 그러나 비판적으로 지지하겠다. 그리고 재벌개혁, 노동중심, 경제민주화, 개헌이라는 과제 4가지를 요구하며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당시 비박계 의원들과 연대했던 점을 언급하며 "정치 지도자라면 60일 뒤에 벌어질 일에 대해 솔직해야 한다. 주장과 구호로 현실을 대신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그것은 거짓말이다. 안 지사는 이 문제를 솔직하게 대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나 역시 여전히 진보 운동가이거나 작은 정당 활동가였다면 안 지사가 대면한 현실을 인정 대상이 아닌 청산 대상으로 보고 있었을지 모른다. 그러나 야당도 아닌 여당의 국회의원이라면 손톱 만한 변화를 만들기 위해 태산 같은 실천을 마다해서는 안 될 것이고 국민들의 삶을 위해 어떤 비루함도 견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지사가 대통령이 돼 통합과 협력의 정치를 열고 국민 지지의 힘을 바탕으로 개혁 주도성을 놓치지 않는 연합 세력을 구축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 지형을 열어 줄 준비가 돼 있기를 바란다. 반개혁세력, 국정농단의 부역세력을 최소화시키고 개혁의 방향을 선도하면서 국민의 삶을 구체적으로 하나하나 바꿔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안 지사가) 민주당 정부 시절 만들어진 법안들 때문에 비정규직 문제, 청년 일자리 문제가 심각해졌고 이로 인해 사회적 양극화가 심화됐다는 사실을 성찰하기를 요구한다. 노동자가 기업 경영의 대상과 사회 정책의 부속물이 아닌 기업과 사회의 당당한 주체로 인정받으며 사회 양극화,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일하는 사람들의 대통령'이 돼 달라"고 말했다.

그는 "수출지상주의, 성장우선주의, 성과주의에서 벗어나 시대의 요구인 경제 민주화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업의 활력과 시장의 활기, 서민 경제의 활성을 이뤄내는 경제 대통령이 되기를 응원한다. 마지막으로 소극적인 태도에 머물고 있는 개헌을 포함한 정치 개혁에 대해 분명한 프로그램을 제시해 구시대의 막내가 아닌 새 시대의 맏형이 되는 정치 지도자가 돼 달라"고 밝혔다.

이어 "내 지지의 방법과 방식은 조용했으나 안 지사의 경선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멘토의 역할을 요구하면 열성 멘토가 될 것이고 지원을 요청하면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5:30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5:30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5:30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30 06/24
  • 금 : 73.43상승 0.9115:30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