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숙 "노래도 안 부르고 오디션 합격…기획사 사기로 오해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09년 걸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해 각종 방송과 예능을 섭렵, 이후 게임 OST 참여와 사진작가, 블로그 활동까지 이어온 지수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햇살과 함께 사랑스러운 모습을 담아냈으며 두 번째 촬영에선 양 갈래로 땋은 머리를 선보이며 깜찍한 매력을 드러냈다. 마지막 콘셉트에선 소장 인형 및 피규어 아이템과 함께 촬영하며 ‘지숙’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진 인터뷰에선 유쾌함과 진솔함이 공존하는 이야기들을 꺼내놓았다. 지숙은 걸그룹 레인보우 데뷔 과정을 언급하며 “사실 오디션 볼 때 노래도 안 부르고 합격했다. 그래서 처음엔 기획사 사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멤버들의 사이가 돈독하기로 유명한 레인보우의 비결을 묻자 그는 평소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전하며 “사소한 다툼이 일어나도 무조건 거실로 모였다. 서로 얘기를 들어보고 대화를 나누며 화해의 장을 만들어 푸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멤버들과의 주 대화 소재는 무엇인지 묻는 질문엔 “여행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서로 자주 다니기도 한다. 7주년 때는 멤버 전원이 다 말레이시아에 다녀왔다”고 전했다.

요즘 눈여겨보는 걸그룹이 있는지 묻자 “내가 레드벨벳을 너무 좋아한다. 드라이브할 때 레드벨벳 노래를 듣는데 그렇게 신나고 좋더라. 너무 좋아해서 노래도 다 따라 부른다”며 애정을 보였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운전 실력을 묻는 질문엔 “드라이브하는 걸 워낙 좋아하며 주차, 후진 다 잘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조수석에 남성 분만 태우면 좋을 것 같다. 그런 날이 오기를 바라며 더 열심히 운전 연습을 하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2.19하락 11.315:12 03/05
  • 코스닥 : 923.73하락 2.4715:12 03/05
  • 원달러 : 1125.00하락 0.115:1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12 03/05
  • 금 : 63.11상승 1.6715:1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피해자 중심 해결 촉구'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