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박근혜 정치재개 있을 수 없을 것… 사저 정치 국민평가는 명약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이 오늘(14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정치를 비판했다.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에 친박 의원 8명이 가지 않았는가. 이런 것을 두고 사저 정치다, 별 얘기가 다 나오고 있는데 이런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그 분들도 마찬가지"라고 대답했다.

김 의원은 "본인들이 속한 자유한국당이 어떻게 되든 말든 본인들의 정치적 입지 때문에 그러는 것 같다. 물론 정치적 의리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정치적 의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본인이 속한 당이 국민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생각하는 것이 정치적 의리의 우선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런 면에서 본다면 나는 특히나 현역 국회의원이 지금 어떻게 청와대를 나온 지 얼마 됐는데, 지금 탄핵된 대통령에 대한 대변인 역할을 하는지 나는 이해할 수 없다. 그런 면에서 박 전 대통령이 사저에서 저런 정치를 하는 것, 이것이 국민들한테 어떤 평가를 받을지는 명약관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정치 재개 가능성은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정치를 재개할 수 없다. 정치 재개를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탄핵 과정에서 나타난 헌법 위배와 법률 위반 수단에 대해서 검찰이 추상같이 조사하고 사법부가 법대로 처리한다면 정치 재개라는 말이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