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산유량 증가 우려 확산… WTI 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산유량 증가 우려에 하락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68센트(1.4%) 낮은 배럴당 47.7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43센트(0.84%) 떨어진 50.92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국제유가는 산유량 증가 우려가 커지며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석유수출기구(OPEC)는 월간 보고서에서 “2월 사우디아라비아의 일간 원유 생산량이 전달 대비 26만3300배럴 증가했다”며 “올해 비회원국들의 생산량 예상치를 상향한다”고 밝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7.96하락 101.7313:48 02/26
  • 코스닥 : 905.85하락 30.3613:48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8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8 02/26
  • 금 : 65.39상승 2.513:48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