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재검, 군대 꼭 가고 싶습니다...'입영열차' 탈 수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그는 과연 '입영열차'를 탈 수 있을까. 배우 유아인이 오늘(15일) 군 입대를 위한 4차 재검을 받는다.


유아인의 소속사 UAA엔터테인먼트는 앞서 세 차례 신체검사에서 병역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았던 유아인이 15일 4차 재검을 받는다고 밝힌 바 있다.


유아인은 지난해 12월 대구지방병무청에서 3차 재검을 받았으나 "6개월의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병역 등급 보류 판정인 7급을 받았다.


당시 유아인 측은 "지금 상황에서는 입대할 방법이 없다.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다시 재검 날짜를 기다리며 재활에 힘쓰는 것 뿐"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유아인은 지난 2013년 영화 '깡철이'의 액션 장면 촬영 도중 오른쪽 어깨 근육이 파열됐고, 2014년 영화 '베테랑' 촬영 중 부상이 악화해 2015년 신체검사 과정에서 어깨 근육 파열과 함께 골종양 진단을 받았다.


지난 2월 골종양 투병 중인 사실이 알려지자 유아인은 "건강상 문제는 내 불찰이며 병역 의무 이행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직접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올해 만 31세인 유아인은 더 이상 입영기일을 연기할 수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


사진. UAA엔터테인먼트 

 

  • 33%
  • 67%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