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기대작 모바일 MOBA 펜타스톰 쇼케이스… 상반기 정식 런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마블 한지훈 사업본부장이 신작 '펜타스톰 for Kakao'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넷마블
넷마블 한지훈 사업본부장이 신작 '펜타스톰 for Kakao'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넷마블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의 2017년 최고 기대작 펜타스톰이 공개됐다.

15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펜타스톰 미디어 쇼케이스 행사에서 넷마블의 펜타스톰이 공개됐다.

펜타스톰은 그동안 PC에서 구현된 MOBA게임을 모바일로 완벽하게 구현한 게임으로 언제 어디서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PC환경에서 지루함을 유발한 막타의 개념이 없어 초반 라인전 없이 빠른 게임플레이가 가능하다.

이날 행사자리에서 백영훈 넷마블 부사장은 “펜타스톰은 모바일에 최적화 된 게임”이라며 “지금까지 넷마블이 최근 성공했던 게임처럼 펜타스톰도 그 뒤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펜타스톰은 ▲탱커 ▲전사 ▲아처 ▲마법사 ▲암살자 ▲서포터 등 6개의 직업계열과 22여종의 영웅으로 구성되며 갤럭시S3(안드로이드), 아이폰5(iOS)이상의 사양이면 누구나 스마트폰으로 쉽게 즐길 수 있다.

한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사실 그동안 MOBA게임이 시장에 나왔으나 큰 반응을 얻지 못했다”며 “펜타스톰을 시작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탄탄한 게임성으로 모바일 MOBA의 대중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펜타스톰은 빠르고 쉽고 짧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는 PC게임과 차별화된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날 기욤패트리, 이제동, 송병구 등 10명의 프로게이머와 유명인을 초대해 펼쳐진 펜타스톰 이벤트 매치에서는 모바일에서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했던 실시간 대전시 네트워크 문제도 해결한 모습을 보였다.

또 넷마블은 모두를 위한 E-Sports에 도전한다는 사업전략도 공개했다. 이를 위해 우선 펜타스톰을 통해 이용자 저변을 확보, 올해 안에 연간리그를 구성한다는 세부전략도 함께 밝혔다.

한편 펜타스톰은 오는 4월 클로즈드베타서비스(CBT)를 실시하고 2분기 중 정식 런칭할 계획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