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L, 2050년까지 물류현장 탄소배출 '제로'에 도전… 전 과정과 협력사까지 포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DHL 코리아,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 목표 /사진=DHL코리아 제공
DHL 코리아,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 목표 /사진=DHL코리아 제공

DHL 코리아가 2050년까지 물류 현장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제로(net-zero)에 맞춘다고 15일 밝혔다.

DHL 코리아의 모기업 도이치 포스트 DHL 그룹(이하 DPDHL 그룹)은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제로’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DPDHL 그룹은 친환경물류시장의 리더를 목표로 친환경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함께 환경보호 노력에 동참하도록 할 방침이다.

프랑크 아펠 DPDHL 그룹 회장은 "오늘 우리의 결정은 앞으로 30년 후 우리 아이들을 삶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병구 DHL 코리아 대표는 "탄소 배출 제로는 다음 세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결정" 이라며 "이런 우리의 노력이 국내 물류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길” 기대했다.

이번 목표는 그룹의 자체활동 외에도 협력 운송업체들의 활동에까지 적용된다. 이에 DPDHL 그룹은 기후보호 프로그램인 ‘고그린’의 틀 안에서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달성할 중간목표를 수립했다.

한편, DPDHL 그룹은 2008년 2020년까지 탄소 효율성을 30% 향상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지난해 이를 달성, 당초 목표보다 4년 빠르게 성과를 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