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 소환, 민주당 "립서비스 우려… 추상같이 수사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 소환. 사진은 박근혜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 소환. 사진은 박근혜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는 데 대해 "추상 같이 수사하라"고 당부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검찰이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박 전 대통령을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파면 5일 만의 소환 통보"라며 "박 전 대통령 측과 사전 조율은 없었으며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경우 구속영장 청구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한다. 조사 과정의 영상 녹화도 당연하다는 입장이다"라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연인으로서, 또 13가지 범죄 혐의의 피의자로서 특혜는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여기까지만 보면 특수본 1기와 2기 수사는 다르겠구나 싶어 검찰의 단호한 수사 의지에 믿음이 간다. 언론에서도 검찰의 태도가 탄핵 인용 이후 180도 바뀌었다며 기대를 걸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한편으로는 검찰이 '립 서비스'만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는 것도 사실이다. 박 전 대통령이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삼성동 사저를 진지 삼아 버티기 농성에 들어간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충분히 예상되는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대비책도 마련해 놓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당장 대통령기록물 지정 등 대놓고 증거인멸이 벌어지는 상황인데, 청와대에 대한 즉각적인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선에 영향이 없도록 한 달 내에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서두르는 것도, 이를 위해 대통령 대면조사를 한 차례만 진행한다고 밝힌 것도 어쩐지 마뜩잖다"고 우려했다.

그는 "검찰에 대한 우려가 기우에 그치길 바란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미완의 수사 성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열렬한 지지 속에서 명예롭게 퇴장한 이유를 잘 알 것이다. 적폐 청산의 첫걸음이 검찰 손에 달려있음을 명심하고 오롯이 국민들만 보고 추상 같이 수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