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심상정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사진은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사진은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오늘(15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대선 때 개헌 국민 투표를 실시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이 뭔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인가"라고 반문했다.

심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헌법은 국민의 삶을 틀 짓는 최고 규범이다. 충분한 공론 과정과 국민적 합의를 거쳐서 추진돼야 한다. 그래서 주요 대선 주자들은 한목소리로 각 당이 대선 공약으로 개헌안을 제출하고, 대선 후 국민적 공감 속에 추진하자는 입장을 밝혀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급해도 바늘허리에 실을 매어 쓸 수는 없다.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 일정에 개헌 일정을 끼워 넣는 것 자체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되도 않을 일로 민심만 어지럽히는 이유를 모르겠다. 국민적 반감만 키워, 될성부른 개헌 나무의 싹만 자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심 대표는 "국민의당, 바른정당, 한국당, 세 당이 이번 대선에서 마음을 비운 것은 잘 알겠다. 그러나 1등이 어렵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것이 공당의 도리다. 정의당은 '대선 포기 정당'들과 달리 국민의 선택을 받기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주승용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찬 회동을 열고 개헌안을 이르면 이번 주중 발의해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대선 때 국민 투표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개헌안의 주요 내용은 분권형 대통령제 도입 등으로 알려졌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