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심상정 "국민주권 무시한 쿠데타적 발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사진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사진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에 대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대선 일정에 개헌 일정을 끼워 넣는다는 발상 자체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늘(16일) 심상정 대표는 cpbc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 민주당을 빼고 바른정당, 국민의당, 자유한국당이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합의한 것에 대해 "국민의 삶을 틀 짓는 최고 규범이 헌법인데 이것이야말로 충분한 공론과정과 국민적 합의를 거쳐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국민의 주권을 무시한 쿠데타적 발상이다. 정략적인 이익을 추진하기 위해 국민주권을 무시한 발상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3당 합의는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집권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정당들이 개헌을 통해서 반전을 도모해보고자 하는 그런 시도라고 본다"면서 "용꿈을 포기한 총리지망생들 '총리 워너비들'의 권력 야합 모의"라고 비판했다.

한편 어제(15일) 민주당을 제외한 국민의당·바른정당·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대선 때 개헌안 국민투표를 함께하기로 합의했다.

3당은 분권형 대통령제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헌안을 이르면 이번 주 중 발의,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5월 초 대통령선거와 함께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하는데 뜻을 모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3094.38상승 1.7212:18 01/20
  • 코스닥 : 975.18상승 17.4312:18 01/20
  • 원달러 : 1100.00하락 2.912:18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2:18 01/20
  • 금 : 55.19상승 112:18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