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파쇄기, 최순실 게이트 이후 26대 구입… 청와대 "증거인멸용 사실무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서파쇄기. 사진은 청와대. /사진=임한별 기자
문서파쇄기. 사진은 청와대. /사진=임한별 기자

청와대는 오늘(16일) 최순실씨 국정 개입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9월 이후부터 올해 2월까지 문서 파쇄기 26대를 구입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수사 단서 파기 목적으로 새로 구입한 것이 아니라 노후된 파쇄기를 교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언론에서 청와대가 문서 파쇄기를 일정 기간에 집중 구입해 증거인멸 작업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한마디로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의혹이라는 것은 전혀 근거도 없고 말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비품이라 정부와 관계없이 그대로 썼는데 너무 오래돼 소음도 나고 해서 도저히 사용을 못하겠으니까 교체한 것"이라며 "교체할 때는 다음연도 구매 계획 예산을 편성해서 조달청을 통해 구매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입한 문서 파쇄기가) 김대중정부 때 19대, 노무현정부 때 97대, 이명박정부 때 27대, 박근혜정부 때 39대"라며 "새로 구입하는 것이 아니고 계속 정부와 관계없이 이어지면서 사용하다가 연한이 되면 교체하고 한 횟수가 그렇게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16년의 경우는 전년도 작성된 구매 예산에 따라 17대를 구매했고, 2017년의 경우는 역시 전년도 작성된 구매 예산에 따라 12대를 구입했다"며 "2016년 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모두 29대가 구매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최씨의 K스포츠재단 인사 개입 보도가 나온 지 일주일 뒤인 지난해 9월27일부터 지난 2월까지 구매한 문서 파쇄기 수는 26대가 맞다고 확인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