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공직기강 고삐 죈다

대선 정국, 공직자 정치중립·복무기강 유지 '주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는 대선 정국을 맞아 특별감찰단을 운영하며 공직기강 확립에 주력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과 제19대 대통령선거 등 엄중한 국정상황에 따라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과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현장 중심의 특별 공직감찰 활동에 나서기로 하고, 6개반 22명으로 특별감찰단을 구성했다.

감찰 대상은 시 본청, 직속기관·사업소, 자치구, 공사·공단 등 시 모든 기관이며, 대통령 선거일까지 ▲공직자의 정치중립 위반행위 차단 ▲공직기강 해이 예방 및 복무감찰 ▲청탁금지법 및 공무원행동강령 위반행위 감찰 ▲시민생활 불편․불안 해소를 위한 감찰활동 등 4개 분야를 중점 감찰할 계획이다.

공직자의 정치중립 위반행위 차단과 관련해 대선일자가 확정됨에 따라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 위반행위 차단을 위해 공직․선거비리 익명신고시스템을 운영하고 현장감찰과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점검을 실시한다. 또 선거관리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공직자의 선거개입 행위 등을 예방해 나갈 계획이다.

공직기강 해이 예방 및 복무감찰과 관련해서는 정국의 혼란 상황에 편승한 근무지 무단이탈, 시간외근무 부당등록, 민원처리지연 및 업무해태 등 소극행정, 복지부동, 공직자 품위 및 공직분위기 훼손 행위 등 복무기강 해이 사례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복무감찰을 할 예정이다.

또 청탁금지법과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행위와 관련해서는 직무관련 금품․향응 등 수수 행위와 지위․권한을 남용한 부정청탁 및 압력행사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민생활 불편․불안사항 해소를 위해 AI․구제역 종식까지 방역대책 이행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시민 고충민원과 서민·여성·교통 등 취약분야 안전 확보 등에 대해서도 점검할 계획이다.

성문옥 시 감사위원장은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과 조기 대통령선거 등으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도 공직기강 확립이 매우 중요한 시기다"며 "정국 혼란 상황에 편승해 선거에 개입하거나 근무지 무단이탈, 시간외근무 부당등록 등 복무기강 해이 행위와 공직자 품위 및 공직분위기 훼손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공무원이 공직자로서 지켜야할 성실하고 청렴한 자세로 공직기강 확립에 솔선수범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