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국회의원 "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 그래도 대통령은 안희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의원. 박영선 국회의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영선 의원. 박영선 국회의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16일) "어대문(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은 끝났고, 그대안(그래도 대통령은 안희정)을 말하고 있다. 이제 문재인 대세론은 없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안희정 충남도지사 캠프에서 의원멘토 단장을 맡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민들이 안 지사에게 힘을 실어 주면 반드시 역전이 가능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흐름을 보면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안 지사가 치열하게 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갈등과 분열 구도 속이 아닌 미래를 이야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 지사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대연정 발언을 통해 비판도 받았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이 발언으로 모든 정치 이슈를 리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다른 대선 후보들이 대연정이라는 단어를 못 쓰고, 소연정과 통합 등 다른 표현으로 쓰고 있다"며 "대연정은 순간 비판받을지는 모르지만 안 지사가 미래를 내다보고 (한) 진솔하고 진심어린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누가 대통령으로 당선이 되더라도 국회 여소야대의 칸막이를 깨지 못하면 그 어느 것도 할 수 없는 만큼 국가 개혁을 위해 대연정은 필요하고, 문 전 대표의 주장대로라면 말만 있고 실적은 없는 무능한 정부가 된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9%
  • 71%
  • 코스피 : 3161.61하락 47.3812:28 01/26
  • 코스닥 : 999.02하락 0.2812:28 01/26
  • 원달러 : 1102.60상승 1.912:28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28 01/26
  • 금 : 55.41상승 0.2112:28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