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혼다 NSX, 클래리티 퓨얼 셀 온다… '도전정신 알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혼다 NSX /사진=혼다 제공
혼다 NSX /사진=혼다 제공

혼다코리아가 ‘2017 서울모터쇼’에 참가, 슈퍼스포츠카 NSX와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차 ‘클래리티 퓨얼 셀’(CLARITY FUEL CELL)을 국내최초로 공개한다.

NSX는 혼다의 독자적인 기술과 도전정신이 집약된 모델로 1990년 처음 공개된 이후 자동차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에 전시되는 신형 NSX는 ‘2015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세계최초로 공개됐다.

NSX는 혼다의 차세대 파워트레인 기술인 ‘어스 드림 테크놀로지’(Earth Dreams Technology)기반의 1엔진 3모터 하이브리드시스템을 갖췄다. 이를 통해 사륜구동 자유제어시스템인 ‘SPORT HYBRID SH-AWD’(Super Handling All Wheel Drive)시스템을 구현한 것.

뒷바퀴는 V6 트윈터보엔진과 9단 듀얼클러치변속기가 책임지며 좌우 앞바퀴는 독립적인 2개의 모터로 구동하는 TMU(트윈 모터 유닛)를 결합, 최고출력 500마력(미국기준), 엔진 최대토크 56kg.m(미국기준), 시스템 총 출력 573마력(미국기준)의 압도적인 퍼포먼스가 특징. 특히 TMU는 구동능력뿐만 아니라 감속능력도 자유자재로 제어하는 토크벡터링으로 운전자의 실력을 최대한 끌어올린다.
클래리티 퓨얼 셀 /사진=혼다 제공
클래리티 퓨얼 셀 /사진=혼다 제공

이와 함께 선보이는 ‘클래리티 퓨얼 셀’은 미래 친환경차의 방향을 제시하는 수소연료전지차다. 2015년 도쿄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또한 세단형으로는 세계최초로 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을 후드 아래 탑재해 성인 5명이 탈 수 있는 승차공간을 확보했다. 최대주행거리는 589km(미국기준).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혼다만의 독자적인 첨단기술이 집약된 슈퍼스포츠카 NSX와 혁신적인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차 클래리티 퓨얼 셀을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면서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혼다관을 찾는 많은 관람객들이 자동차의 현재와 앞으로의 미래를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