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국내최초 통합바디제어기 개발‧양산… 4개 ECU합쳐 경량화‧원가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통합바디제어기(IBU)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통합바디제어기(IBU)

현대모비스가 국내 최초로 통합바디제어기(IBU)를 개발해 양산에 돌입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IBU는 기존 BCM(바디제어모듈), 스마트키, TPMS(타이어공기압경보장치), PAS(주차보조) 등 4개의 ECU(전자제어장치)를 하나로 통합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2013년부터 약 4년여 간의 기술 및 양산 개발 과정을 거쳐 이달부터 본격 양산에 돌입했다.

국내 업체 중 바디 제어 관련 4개의 시스템 기술과 통합 설계 능력을 확보한 곳은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전세계적으로도 콘티넨탈과 덴소 등 극소수 업체에 불과하다. 이번 현대모비스의 IBU 양산은 콘티넨탈에 이은 세계 두 번째의 성과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IBU는 바디 제어관련 4개의 ECU를 하나로 통합하는 과정에서 각 시스템간 기능 간섭 및 충돌을 방지해야 한다”며 “4개의 시스템에 대한 기술을 모두 확보하고 이들을 통합할 수 있는 고도의 설계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스템을 통합해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장점은 경량화와 원가절감이다. 각각의 시스템을 별도로 적용했을 때와 비교할 때 무게 60%, 크기 50%, 원가 40% 가량이 줄어든다. 부품의 크기와 개수가 줄어들면서 차량 설계 시 여유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설계 용이성을 한층 더 높일 수 있고 전자파에 의한 다른 기기와 간섭이나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어 시스템 제어 속도도 향상된다.

현대모비스는 차량 소프트웨어 국제표준 플랫폼인 오토사(AutoSar) 기반의 IBU를 추가로 개발해 상반기 내에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가 오토사 기반의 전장품을 개발 양산하는 것은 이번 IBU가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20여 개의 오토사 기반 전장품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현대모비스 DAS부품개발센터장 조서구 이사는 “자동차의 전장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ECU 수량이 크게 늘어나 통합 ECU 개발은 부품업계의 주요 과제로 떠올랐다”면서 “현대모비스는 이번 IBU 양산을 계기로 미래 첨단자동차의 핵심기술인 DAS 전반에 걸쳐 통합 ECU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