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 고박 작업, 마무리되면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겨져… 고박이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박. 고박이란. 세월호 인양. 오늘(23일) 상하이샐비지의 선원들이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고박 작업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박. 고박이란. 세월호 인양. 오늘(23일) 상하이샐비지의 선원들이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고박 작업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오늘(23일) "인부가 이날 오전 7시 현재 세월호와 재킹바지선 간 1차 고박을 위해 세월호 선체 위에서 작업을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고박이란 세월호를 잭킹바지선 2척에 쇠줄로 단단히 묶는 절차로, 고박 작업이 마무리되면 세월호 선체는 사흘에 걸쳐 약 1㎞ 가량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겨진다.

해양수산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전날 저녁 8시50분부터 본인양을 시작했고, 이날 오전 11시쯤 선체를 수면 위로 13m 끌어올릴 예정이다. 다만 부상 시기는 현장 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이들은 앞서 시간당 3m 안팎으로 인양 와이어를 끌어당기면서 전날 밤 11시10분 선체가 해저면에서 약 9m 높이까지 올라왔고, 이날 새벽 3시에는 선체가 해저면에서 약 18.2m 높이까지 올라왔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