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결과 유출 논란, 민주당 "근거 없어… 진상 조사로 엄정 조치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당경선결과.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스1
민주당경선결과.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스1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오늘(23일)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투표 결과 유출 논란에 대해 "떠도는 개표 결과는 전혀 근거 없는, 신뢰할 수 없는 자료라고 보면 된다"고 단언했다.

양 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확실한 것은 전날 인터넷에 떠돈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나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에서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이라는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투표 결과 추정 문건 유출 사건을 조사한다. 조사위원으로는 양승조(위원장), 조응천, 송옥주, 안호영, 송기헌, 김영호 민주당 의원이 참여한다.

양 부위원장은 "중앙당 선관위는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진상 조사 결과 선거 방해 등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가차 없이 형사 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진상 조사를 통해 불법, 탈법 행위에 대해 엄정 조치하겠다"며 "ARS나 순회 투표에서는 조금이라도 허점이 노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근거 없는 이유'에 대해 "실제 중앙선관위가 위탁 업무를 맡았다. 중앙선관위가 확인할 수도 확인할 방법도 없다. 밀봉 상태로 전날 밤 늦게 중앙당 선관위로 인계했다. 이후 권역별로 함께 개표하기 때문에 근거가 없다"면서도 "다만 어깨 너머로 보이는 자료와 정보일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사 완료 시점에 대해서는 "일단 진상조사위원을 구성했다. 다시 실무자 중심으로 진상 조사에 착수하겠다"며 "쉽지 않은 일이라 예상되지만 최선을 다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희정 충남도지사 캠프에서 이번 투표 결과 자체를 무효화하자고 주장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 공식적으로 접수 받은 바 없다. 중차대한 문제라 가상해 답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17상승 25.314:22 03/03
  • 코스닥 : 929.97상승 6.814:22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22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22 03/03
  • 금 : 61.41하락 2.8214:22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