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대권 재도전 시사 "시작했으면 끝을 봐야… 재수는 했지만 삼수는 절대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사진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사진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권 재도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22일 서울시청 근처 호프집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생애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는 질문에 "하고 싶은 것을 다 하고 죽는 게 소원이다. 이미 '시작'을 했는데 끝을 봐야 하는 것 아니겠냐"고 답했다.

박 시장은 "이번에 대선에 나가면서 '나 다운 것'을 잘 못했던 것 같다"면서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면 훨씬 다른, 조직이나 개인 비전, 선거 방식 등 다 새로움으로 가득찬 것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민이 너무나 신기해하고, 듣지도 보지도 못한 것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그간 서울시장으로 너무 '올인'했던 것 같다"면서 "정책을 모아 범주화하고 브랜드화하고 서울을 홍보하는 등 한 단계씩 정리하고 넘어가야 했는데 5년간 정신없이 쏟아내고 정리할 시간이 없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나 자신도 정리할 시간이 없었고 어느 순간 대선 준비에 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그래서 이번 실패는 당연하고 예상 가능했다. 재수는 여러 번 했지만 삼수는 절대 안했다"며 대권 의지를 표명했다.

박 시장은 또 "다음에는 속도를 좀 늦추겠다. 대중과 호흡하고 대중의 생각에 맞춰야 하는데 내가 너무 앞서나간다고 할까, 대중의 인식과는 조금 유리된 것이 있었다"며 "그런 면에서 반성을 하고 있다. 말하는 투라든가 연설의 내용이라든가 이런 것이 과연 대중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있는가. 이걸 싹 바꿔야한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