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공개] 황찬현 감사원장 '10억1565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찬현 감사원장 /사진=뉴시스
황찬현 감사원장 /사진=뉴시스

황찬현 감사원장이 지난해와 비교해 거의 변동이 없는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10억1508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황 원장은 올해는 10억1565만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오늘(23일) 공개한 '2017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황 원장은 10억1565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재산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예금으로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총 4억8858만원을 보유했다. 부동산은 서울시 강동구 길동에 있는 151㎡ 규모 단독주택을 보유 중이며, 재산가액은 4억9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차관급인 이완수 감사원 사무총장은 21억54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사무총장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 명의로 총 11억847여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건물은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와 모친 명의의 경북 영덕군 남정면 단독주택을 신고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