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습자 가족 입장발표, "손톱 하나라도 제대로 찾아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수습자 가족. 세월호 인양. 사진은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미수습자 가족. 세월호 인양. 사진은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이 오늘(23일) "국민 여러분 덕에 배가 올라왔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은 이날 입장발표를 통해 "세월호 선체가 물 위로 드디어 올라왔다. 반잠수식 선박에 얹어 인양이 완료될 때까지 많은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미수습자 허다윤양 아버지인 허흥환씨는 "국민 여러분, 언론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늘 아침 드디어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며 "이것이 마지막이 아니고 세월호 인양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늦을 수 있어도 배를 온전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인양하기 바란다"며 "세월호가 뭍으로 올라오고 거기에 9명의 가족을 찾는데 국민 여러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지켜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미수습자 조은화양 어머니인 이금희씨는 "처음에 배가 올라오는 모습을 보고 '이제 우리 아이 집에 갈 수 있겠구나'하고 소리를 질렀다"며 "그런데 그 배가 올라오는 모습에 망연자실 할 수밖에 없었다. 저런 지저분한 곳에 있었구나, 우리 은화가 불쌍해 억장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선체에 있는 미수습자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인양이 지금 진행되고 있지만 다 올라온 것은 아니다. 9명을 찾는 작업은 또다시 세월호 사태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9명을 찾는데 어느 것이 빠졌는지, 미수습자 가족들이 원하는게 무엇인지 등을 알 수 있는 전문가가 선체조사위원회에 포함되어야 한다"며 "저희는 선체 전문가도 아니며 어떤 결정을 내릴 권한이 없다. 다만 우리는 가족들의 손톱 하나 머리카락 하나라도 제대로 찾아 달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1.83하락 47.4710:00 05/11
  • 코스닥 : 978.55하락 14.2510:00 05/11
  • 원달러 : 1119.80상승 610:00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0:00 05/11
  • 금 : 66.74상승 0.8410:00 05/11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