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희망 연봉 만족도 5점 만점에 2.3점…중소기업은 40%가 동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의 연봉에 만족하는 사람은 열명 가운데 한명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휴넷
/사진=휴넷
휴넷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어번 조사는 직장인 88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름녀 2017년 연봉인상률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점 만점에 2.3점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53.6%가 ‘불만족한다’고 답했으며, ‘보통이다’ 34.9%, ‘만족한다’는 의견은 11.5%에 그쳤다.

올해 연봉인상률은 평균 2.7%로 집계됐으며, 세부적으로는 ‘동결’이 33.9%로 가장 많았다. ‘3% 이내’ 32.6%, ‘3% 이상~5% 미만’ 19.3%, ‘5% 이상~10% 미만’ 8.6%, ‘삭감’ 3.1%, ‘10% 이상’ 2.5%였다.

기업 형태별 평균 연봉인상률은 ‘대기업’ 3.3%, ‘외국계’ 3.0%, ‘중견기업’ 2.8%, ‘중소기업’ 2.5%, ‘공기업’ 2.0% 순이었다. 특히 중소기업 응답자의 40.2%가 ‘동결’을 선택한 점이 눈에 띄었다.

직급별 평균은 ‘과∙차장급’과 ‘대리급’이 3.1%, ‘사원급’ 2.7%, ‘부장급 이상’ 2.2% 순이었다. 또한 부장급 응답자의 7.0%가 ‘삭감’을 선택해, 비교적 고액 연봉을 받는 높은 직급에서 연봉 ‘인상’이 아닌 연봉 ‘삭감’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이 바라는 연봉인상률은 평균 7.0%로 실제 연봉인상률과 약 2.6배의 차이를 보였다. ’5% 이상~10% 미만’이 51.5%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3% 이상~5% 미만’ 24.2%, ‘10% 이상’ 20.3%, ‘3%이내’ 4.0% 순이었다.

올해 연봉이 결정된 후 소감에 대해서는 ‘업무 역량을 키우겠다’는 의견이 39.9%로 가장 많았다. ‘전문자격증을 취득하겠다’ 14.6%, ‘열심히 일하겠다’ 14.3%, ‘이직하겠다’ 12.0%, ‘창업하겠다’ 6.6%, ‘사내정치에 힘쓰겠다’ 5.6%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