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K7 등 7개사 1만2211대 제작결함 리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랜저‧K7 등 7개사 1만2211대 제작결함 리콜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닛산, 비엠더블유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다임러트럭코리아, 스포츠모터사이클코리아에서 제작‧수입 판매한 승용·화물·이륜자동차 22개차종 1만221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제작·판매한 그랜저(IG)와 기아자동차의 K7(YG) 승용 자동차는 브레이크 진공호스 제작결함으로 제동 시 제동력 저하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7년 1월12일부터 2017년 3월1일까지 제작된 그랜저(IG) 4310대와 2017년 1월19일부터 2017년 3월6일까지 제작된 K7(YG) 2221대다.

그랜저‧K7 등 7개사 1만2211대 제작결함 리콜


이와함께 현대차 아반떼(AD)와 아이오닉(AE), 기아차 니로(DE) 승용 자동차는 전동식 스티어링(조향장치) 모터 커넥터 제조불량으로 스티어링 휠이 무거워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6년 12월22일부터 2017년 1월26일까지 제작된 아반떼(AD) 327대, 아이오닉(AE) 42대 및 2016년 12월23일부터 2017년 1월28일까지 제작된 니로(DE) 61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이달 24일부터 현대·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알티마 승용자동차는 뒷문잠금장치 케이블 조립결함으로 뒷문이 잠기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5년 9월17일부터 2016년 10월6일까지 제작된 알티마 승용자동차 3121대다.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520d 등 12개 차종 승용자동차는 후방 프로펠러 샤프트(엔진에서 발생된 구동력을 뒷바퀴에 전달해주는 장치) 연결 리벳의 제작 결함으로 파손될 경우 동력 전달이 원활하지 않아 가속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1년 1월29일부터 2011년 5월17일까지 제작된 520d 등 12개 차종 승용자동차 2066대다.

그랜저‧K7 등 7개사 1만2211대 제작결함 리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등 2개 차종 승용자동차 38대는 연료누출 차단밸브의 제작결함으로 연료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다임러트럭코리아의 아테고 967 화물자동차 18대는 접지배선연결단자의 제작결함으로 단선이 발생할 경우 전조등 등 전기장치가 작동되지 않거나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