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완전 부양, 좌우현 곳곳 갈라지고 긁히고… 화이트 마린호 위 모습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이트 마린호. 세월호 좌현. 세월호 완전 부양. 오늘(26일) 전남 진도군 세월호 사고해역 인근에서 바라본 세월호.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화이트 마린호. 세월호 좌현. 세월호 완전 부양. 오늘(26일) 전남 진도군 세월호 사고해역 인근에서 바라본 세월호.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가 어제(25일) 밤 9시15분 완전 부양했다. 침몰 1075일 만이자 인양 83시간 45분만이었다.

오늘(26일) 전남 진도군 사고해역 부근에서 바라본 세월호는 처참한 모습이었다. 선체는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 마린호에 얹혀 있었다.

선체는 녹과 진흙으로 군데군데 뒤덮여 있었다. 바닥에는 기름때, 물때, 부유물 등이 낀 것으로 추정되는 얼룩이 많았고, 길게 갈라진 흔적도 눈에 띄었다.

갑판, 선수, 선미, 좌우현 곳곳도 갈라지고 긁혀 있었지만, 구조물 파손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우현은 'W자' 형태로 갈라진 흔적이 있었고, 돌출형 대형 계단도 변색돼 있었다.

선수 측면에 적힌 'SEWOL'(세월), 꼬리 측에 적힌 'CHONGHAEJIN'(청해진) 글자는 흐릿해져 알아보기 힘든 상태였다.

세월호는 3~5일 정도 소요되는 배수, 잔존유 처리 작업을 거친 뒤 목포 신항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