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현대·GS 제치고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 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 재건축을 앞둔 과천주공1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 재건축을 앞둔 과천주공1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대우건설이 현대건설과 GS건설을 제치고 과천주공아파트 1단지 재건축 단지 시공사로 선정됐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로 향후 인근 재건축단지 수주전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것으로 기대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전날 열린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 총회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1571가구를 짓는 과천주공1단지는 총 공사비만 4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기존 시공사였던 포스코건설이 조합과의 의견 충돌로 계약이 해지되며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이 입찰에 뛰어들었다.

과천 일대는 준 강남권으로 불릴만큼 사업성 뛰어나 건설사의 수주 경쟁이 치열한 곳으로 꼽힌다. 특히 올해 안에만 5개 단지가 추가로 시공이 예정돼 있는 만큼 이번 시공사 선정이 향후 입찰전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업계 시각.

이에 각 사는 디에이치(현대건설), 그랑자이(GS건설), 푸르지오써밋(대우건설) 등 프리미엄 고급 브랜드를 내세워 조합원들을 공략했다.

업계에서는 대우건설의 이번 수주전 성공 요인을 미분양이 발생할 경우 3.3㎡당 3147만원의 대물변제를 하겠다는 파격적인 조건이 조합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조합원 분담금도 지난해 12월 관리처분 대비 평균 2798만원 감액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이 주요한 것으로 짚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