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발 빠른 대처로 풍영정천 수질오염 영산강 확산 막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장현 광주시장이 기름띠가 형성된 풍영정천을 방문,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윤장현 광주시장이 기름띠가 형성된 풍영정천을 방문,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공무원들의 발 빠른 초동대응과 현장 방제작업으로 자칫 영산강 일대로 확산될 수 있었던 풍영정천 수질오염 사고가 차단됐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3시께 광산구 하남3교 아래 풍영정천에 기름띠가 형성됐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수질오염사고에 신속히 대처했다.

현장 확인 결과 하남3교 밑 제2배수관문에서 유류가 유입돼 풍영정천을 거쳐 극락천 합류지점까지 유막이 형성됐으나 시의 적극적이고 발빠른 대처로 영산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시는 사고 당일 즉각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사고를 전파하고 방제작업을 위해 서구·북구·광산구청과 한국환경공단·보건환경연구원 등 관계기관에 방제작업을 요청했다.

이어 시와 이들 기관 관계자 260여명이 현장에 출동해 흡착포 살포, 오일펜스 및 오일붐 5개소를 긴급 설치하고 한국환경공단의 유회수장치(oil return system)를 동원해 유류를 수거했다. 시는 지난 26일에도 풍영정천에 유입된 유류 방제작업에 어려움이 있어 한국환경공단 유회수장치 총 6대를 투입하고 폐수처리업체를 동원해 남아있는 유류에 대해 수거작업을 지속했다.

윤장현 광주시장도 25일과 26일 연 이틀 기름유출사고가 난 현장으로 곧바로 달려가 방제작업을 진두지휘했다.

윤 시장은 "영산강 줄기인 풍영정천은 인근 수완지구 주민들과 극락친수공원이 가까워 주민에게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철저하고 완벽한 방제작업을 해달라"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풍영정천에 유입된 유류의 시료검사 결과 n-H 추출물질로 광유류(관련업종 : 자동차제조업, 금속제품제조업, 차량정비업소 등) 성분으로 아직 수질생태계에는 피해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광주시는 유류 배출업소 색출 및 사고발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25일부터 3개 단속반 6명이 하남산단 주변 하수구 맨홀을 역추적하면서 n-H 추출물질인 광유류를 사용하는 자동차․금속제품 제조업, 차량정비업소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유류 배출업체가 적발되면 강력한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등 형사처분도 병행할 방침이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