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도네시아 진출 박차… 산·학·관 네트워크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MOH) 제약·의료기기 기관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대웅제약 임직원들이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웅제약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MOH) 제약·의료기기 기관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대웅제약 임직원들이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지난 12~16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산·학·관을 아우르는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상호간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기간 이종욱 대웅제약 부회장과 임직원들은 인도네시아를 ‘바이오메카’로 삼고 인도네시아 바이오의약품산업 자체를 발전시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진행했다.

대웅제약 측은 이번 일정은 오픈 컬래버레이션전략의 일환으로 ▲정부기관 ▲기업 ▲대학 ▲전문가 등과 협력을 통해 외부 아이디어와 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활용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MOH) 미팅에서 마우라 린다 시탄강 MOH 제약·의료기기 국장은 이종욱 부회장에게 “대웅제약의 ‘에포디온’이 인도네시아에서 최초로 생산된 바이오제품을 해외로 수출하는 품목이 된 것을 축하하며 대웅인피온이 인도네시아 바이오산업 전체를 육성한다는 시도를 잘 알고 있는 만큼 정부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할 부분을 찾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국영 백신기업 비오파르마와는 양사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는 윈-윈 모델을 만드는데 초점을 맞춰 논의를 진행했다. 대웅제약에 없는 비오파르마의 제품도입 및 대웅제약의 우수한 적혈구 생성인자(EPO) 제제 개발 기술과 GMP 시설을 바탕으로 차세대 EPO 제제개발, 줄기세포 등에 대한 공동연구·개발 방법까지 광범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산학협력을 위한 논의도 진행됐다. 대웅제약은 국립인도네시아 대학 의과대학·약학대학·공과대학과 차례로 미팅을 갖고 대웅제약 에포디온의 임상연구 협력 방법을 비롯한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지식과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신장학회와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금번 방문을 통해 산학협력 뿐만 아니라 정부기관, 현지 기업 등 현지 전문가와 실질적인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우수한 바이오의약품을 연구개발 및 생산하고 선진국 등 또 다른 국가에 역수출하는 리버스이노베이션의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0.28상승 7.911:57 04/15
  • 코스닥 : 1012.30하락 2.1211:57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1:57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57 04/15
  • 금 : 62.56상승 0.9811:57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