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셔록 기자, 다음달 3일 방한 '5·18 진실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팀 셔록 기자, 다음달 3일 방한 '5·18 진실규명'
1980년 5·18과 관련된 미국 정부의 주요 기밀문서를 광주시에 기증한 미국 언론인 팀 셔록(66·사진)이 다음달 3일 광주를 방문한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 연구자 등과 함께 기증자료 분석에 참여함으로써 37년 동안 의혹에 싸인 5·18 광주에 대한 미국의 역할 등 진실규명 밝혀질지 주목된다.

광주광역시는 팀 셔록이 4월3일부터 5월31일까지 두 달 동안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에 머물면서 시가 5월 단체·기관과 네트워크를 이뤄 진행 중인 5·18 진실규명 작업에 동참한다고 27일 밝혔다.

그가 기증한 기밀문서는 59개 파일 3530페이지 분량으로 1979~1980년 미국 국무부와 주한 미국대사관 사이에 오간 전문, 체로키 문서, 미국 국방부·중앙정보부(CIA) 기밀문서 등이 들어 있다.

체로키 문서에는 당시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의 한국 담당 비밀대책반과 전두환 신군부 사이에 주고받은 비밀전문이 담겨 있다. '체로키'는 1979년 박정희 전 대통령이 피살되자 카터 대통령이 한국 동향을 살피기 위해 비밀대책반(국무부·국방부·주한미국대사관 등)을 구성, 워싱턴~서울 사이의 특별대화채널을 가동하면서 붙인 암호명이다.

기증문서에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1979년 12·12 군사반란 관련 한미작전통제권에 관한 국방부·국무부 메모, 1980년 5월 일본 자위대 해군의 광주 관련 상황 정보수집이란 일본의 역할에 관한 국방부(미국태평양사령부) 1급 비밀교신 문서도 포함돼 있다.

셔록은 이 기증문서를 토대로 주별로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최근 광주시에 통보해왔다.

4월 중에는 ▲문서 전체에 대한 전반적 검토 ▲사건 일자별·시간대별 분류 및 정리 작업 ▲문서 해제 작업을 벌이고, 5월에는 ▲‘국무부 관측통의 광주 상황 보고서’ 등 미국 정부 문서와 5·18 실제 사건의 대조 분석 ▲주요 쟁점에 대한 토론 ▲분석보고서(에세이) 작성 ▲최종 결과보고서 작성 및 광주시 제출 등의 작업을 한다.

그는 시에 5·18 연구자, 5·18 관련단체·기관, 기자, 시민사회 관계자 등과의 토론과 서울 방문 및 부마항쟁 관계자들과의 대화 마련 등도 요청했다.

1981년 뉴욕 일간지인 '저널 오브 커머스' 기자로 광주에 왔던 셔록은 미국 정보공개법에 따라 생성된 2급 비밀문서 2000건을 입수해 12·12 군사반란에서부터 1980년 5·18에 이르기까지 미국 정부 고위 관료들의 생생한 대화 내용을 폭로해왔다. 그는 2015년 5월 광주명예시민증을 받으면서 윤장현 광주시장에게 기밀문서 기증을 약속했고, 지난 1월 이행했다.

윤장현 시장은 "셔록의 광주작업으로 5·18 당시 특전사의 병력 이동을 사전에 알고도 묵인·방조한 미국 정부의 역할 등이 낱낱이 밝혀져 미국이 지금이라도 광주시민 앞에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