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소프트뱅크벤처스에 100억원 투자… 유망 ICT벤처기업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환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왼쪽)과 강동석 소프트뱅크벤처스 부사장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김용환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왼쪽)과 강동석 소프트뱅크벤처스 부사장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손잡고 국내외 유망 ICT벤처기업을 적극 지원한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성장사업에서 1등 달성을 목표로 내건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29일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새롭게 만드는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 100억원을 출자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소프트뱅크그룹의 한국 내 지주회사인 소프트뱅크코리아의 자회사로 약 220개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에 투자해온 ICT 전문 창업투자사다.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새롭게 만드는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는 LG유플러스 외에도 소프트뱅크그룹과 소프트뱅크코리아 등이 참여키로 했으며 전체 펀드규모는 1210억원에 달한다.

LG유플러스는 펀드 참여를 통해 ▲IoT ▲AI ▲빅데이터 ▲로봇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을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펀드 참여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선 국내외 기업들은 물론 벤처기업 등과 상호 협력해야 한다는 LG유플러스의 ‘개방과 공유’의 일환이라는 평가다.

김용환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상무)은 “소프트뱅크벤처스와 긴밀히 협력해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기업과 벤처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