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등 신차 4종 공개… “스포츠카의 미래 보여주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7 서울모터쇼]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등 신차 4종 공개… “스포츠카의 미래 보여주겠다”

포르쉐 코리아가 2017 서울 모터쇼에서 변화와 혁신을 상징하는 신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공개했다. 이들은 올해 순차적으로 국내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포르쉐는 30일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2세대 신형 파나메라 라인의 ‘파나메라 터보’ 등 4개 차종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포르쉐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파나메라 터보를 비롯해 '파나메라 4S',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신형 GTS 모델 '911 카레라 4 GTS 쿠페'를 공개했다.

2세대 신형 파나메라는 럭셔리 세단의 편안한 주행과 스포츠카의 서킷 성능을 조화시킨 4도어 스포츠세단이다. 포르쉐는 이 차를 생산하기 위해, 독일 라이프치히(Leipzig)의 새로운 차체 제조 시설 구축에 5억 유로를 투자해 한층 높아진 완성도의 풀체인지 모델로 만들었다.

'파나메라 터보'는 더욱 강력해진 V8 바이터보 엔진과 더불어 새로운 8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PDK)를 장착해 강력한 힘과 높은 연료 효율성을 자랑한다.

V6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한 '파나메라 4S'는 기존 모델 보다 20마력이 증가한 440마력을 발휘한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4.4초만에 돌파한다.

2세대 파나메라 라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기대를 모은다.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르망 24시 레이스로 우수성이 입증된 하이브리드 모듈을 채택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불과 4.6초가 소요되며 최대 50km까지 전기 모드 만으로 주행이 가능하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더욱 강력해진 신형 911 GTS 모델도 코리아 프리미어로 공개된됐다. 정통 스포츠카 브랜드로서 포르쉐의 유전자를 그대로 보유한 신형 911 GTS 모델은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해 기존 모델 대비 향상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특히 포르쉐 듀얼 트랜스미션(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 쿠페'는 포르쉐 911 라인업 중 가장 빠른 모델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단 3.6초가 소요된다.

마이클 키르쉬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내가 꿈꾸는 자동차를 찾을 수 없어 직접 만들기로 했다는 페리 포르쉐의 말을 인용하며 "이번 서울 모터쇼에서는 스포츠카의 미래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포르쉐 코리아의 비전과 혁신적인 라인업을 제시하는 공간으로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