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한국지엠 “볼트EV 시작으로 EV라이프 열어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7 서울모터쇼] 한국지엠 “볼트EV 시작으로 EV라이프 열어갈 것”

한국지엠이 30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하는 2017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전기차 중 최장 거리인 383km의 획기적인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 받은 볼트EV를 공개하고 상세 제원과 더불어 혁신적인 상품성을 선보였다.

지난 17일 고객 계약 접수 하루 만에 올해 판매분의 계약이 완료되며 시장의 높은 기대를 확인한 볼트EV는 4월부터 고객 인도를 개시한다.

제임스 김(James Kim) 한국지엠 사장은 “쉐보레 볼트EV는 사전계약 두시간만에 올해 판매물량이 완판되는 기염을 토했다”며 “내년부터 더 많은 볼트EV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쉐보레 브랜드는 앞으로도 퍼포먼스 밸류에서 베스트 제품으로 트랜드 세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볼트EV는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전기차 전용 알루미늄 합금 고강성 차체에 고효율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과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204마력의 최고출력과 36.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배터리 패키지를 수평으로 차체 하부에 배치하고 전자정밀 기어시프트와 전자식 파워스티어링을 조합해 정밀한 주행감각을 선사한다.

볼트EV의 전기배터리 패키지는 LG전자가 공급하는 288개의 리튬-이온 배터리 셀을 3개씩 묶은 96개의 셀 그룹을 10개의 모듈로 구성해 최적의 열 관리 시스템으로 운용되며, 이를 통해 효율과 배터리 수명을 극대화했다.

서울모터쇼를 방문한 마이클 렐리(Michael Lelli) 볼트EV 글로벌 개발 총괄 임원은 “볼트EV는 GM이 수년간 축적한 전기차 관련 기술과 고객의 의견을 바탕으로 개발된 제품”이라며, “장거리 주행능력과 퍼포먼스, 가격 사이에 최적의 방정식을 찾은 가장 현실적이면서 미래지향적인 전기차”라고 말했다.

깊이있는 3차원 디자인에 양감을 표현한 패턴을 삽입하고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볼트는 전기차 고유의 인상을 연출한다는 게 한국지엠 측의 설명이다.

한국지엠 디자인센터 스튜어트 노리스(Stuart Norris) 전무는 “현재 전기차 시장의 제품들은 특정 소비계층을 겨냥한 극히 한정된 가치를 제공해왔다”며, “볼트EV는 진보적인 스타일링과 더불어 전례 없는 실용성으로 다양한 고객층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