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윤 "허가윤, 권소현 배우 전향? 열정을 응원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콜라보레이션 음원 ‘클리셰’를 발표한 가수 전지윤과 서사무엘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의상을 개성 넘치게 소화해 보였다. 두 번째 촬영에선 항공 재킷을 걸치고 캐주얼한 느낌을 담아냈다. 마지막 콘셉트에선 자연이 느껴지는 분위기와 어우러져 유니크한 모습을 펼쳐 보였다.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전지윤과 서사무엘은 곡에 대해서 “지금까지의 남녀 듀엣곡들은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대부분이지 않은가. 그런데 우리의 이번 듀엣곡은 서로를 비하하고 비난하는 가사를 담았다”고 전했다.

그리고 함께 작업하게 된 계기를 묻자 전지윤은 본인이 직접 SNS 쪽지로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서사무엘은 “처음엔 누나가 SNS에 쪽지로 “안녕하세요”라고 보냈길래 사칭인 줄 알고 오해했다“고 말했다

서로의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 전지윤은 “첫인상은 솔직히 조금 무서웠다. 인상도 그렇고 몸에 타투가 있어서 어두운 그림자 같은 것이 느껴졌었다”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이어 서사무엘은 “생각보다 옆집 누나 같았다. 연예계 쪽에서 오래 일한 사람들은 찌든 느낌이 얼굴에 드러나기 마련인데, 누나는 연예계 사람답지 않게 때 묻지 않은 느낌이라서 보기 좋다”고 전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포미닛을 해체한 후 아쉬움은 없는지 묻자 전지윤은 “가끔 포미닛 활동 당시 영상 같은 것을 찾아보면서 향수병에 취한다”며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허가윤과 권소현의 배우 전향에 대해 “사실 처음엔 걱정을 많이 했었다. 지금은 열정에 박수를 쳐주고 싶을 때가 많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