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구속, 시민단체 환영 "평등한 감옥생활 훌륭한 스승 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구속.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구속.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오늘(31일) 오전 3시쯤 발부된 가운데, 지난해부터 촛불집회를 주도해온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환영의 뜻을 밝힌 반면 친박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퇴진행동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결정 소식이 나온 후 성명을 내 법원 결정을 환영했다. 퇴진행동은 "박근혜 범죄정권 하에서 희생된 수많은 이들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모든 범죄행위들을 낱낱이 밝히고 엄중한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 이런 사람이 지난 4년간 대통령으로서 국정운영 총책임자였다는 게 다시 한 번 놀랍다"고 밝혔다.

또 "함께 뇌물을 주고받으며 자신들만의 세상을 즐긴 최순실씨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서울구치소에 먼저 자리를 잡고 있다. 진실은 박 전 대통령이 가야 할 곳이 그들 곁이라고 지시했다. 어떤 궤변과 막말, 가짜뉴스로도 뇌물수뢰자 박 전 대통령과 뇌물공여자 재벌총수들의 범죄행위 진실을 가릴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역시 논평을 내 "다시금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한 상식적 결정이다. 유죄유벌에 어떤 권력자도 예외가 있을 수 없다는 결정으로 민주주의는 또 한 걸음 내딛었다. 난생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감옥생활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친박단체 등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과 법원 인근에서 농성을 벌이던 이들은 구속영장 발부 소식이 들리자 탄식을 흘리는 등 크게 동요한 모습이었다. 친박단체인 '근혜동산' 회원은 구속에 반발하는 의미로 삭발을 하기도 했다.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은 "영장발부의 법적 논리가 대부분의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 사유가 납득하기 어렵다면 우리나라 법치 근간이 흔들리는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법원 결정에 유감을 표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3281.17상승 0.7910:07 08/05
  • 코스닥 : 1056.31상승 8.3810:07 08/05
  • 원달러 : 1145.60상승 210:07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0:07 08/05
  • 금 : 71.37하락 0.5110:07 08/05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