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4개월 만에 반등… 생산·투자 부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통계청
/제공=통계청
경기 회복의 발목을 붙잡았던 소비가 4개월 만에 반등,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면 산업생산은 광공업 생산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해 4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산업 활동 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지수는 전월 대비 3.2% 증가했다. 소매판매지수는 지난해 11월 감소세 (-0.3%) 전환 후 4개월만에 증가세를 나타냈다. 화장품 등 비내구재(3.1%)와 승용차 등 내구재(3.4%),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가 모두 늘었다. 소매업태별로는 대형마트(15.9%)를 비롯해 백화점(3.4%), 편의점(2.5%), 승용차·연료소매점(3.8%) 등이 전월보다 증가했다.

건설기성은 건축(5.2%)과 토목공사(15.1%) 실적 증가에 힘입어 전월보다 7.8% 증가했다. 건설수주(경상)는 공장·창고 등 건축(-9.4%)에서 감소했지만 발전·통신, 항만·공항 등 토목(171.2%)에서 늘어 전년동월대비 22.6% 증가했다. 국내기계수주는 전년동월대비 12.1% 증가를 기록했다.

서비스 생산은 0.1% 증가했다.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4.5%), 운수(-2.5%) 등이 줄었지만 도소매(1.5%), 금융·보험(1.3%) 등이 늘었다. 다만 서비스업 증가폭은 4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반면 산업생산은 0.4% 감소해 네 달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광공업 생산은 반도체(-11.5%), 자동차(-6.1%) 등에서 크게 줄면서 전월보다 3.4%나 감소했다. 지난 2008년 12월 10.6% 감소한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이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보다 3.3%포인트(p) 떨어지면서 70.9%로 낮아졌다. 설비투자는 기계류가 8.5%, 운송장비가 9.9% 줄어들면서 전월에 비해 8.9% 감소했다. 지난해 7월(-9.9%)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한편 현재 경기 상황을 나타내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향후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각각 전월 대비 0.1%포인트, 0.2%포인트씩 올랐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