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갤S8 확신" 이유 있었네

Last Week CEO Hot /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의 지난 겨울은 혹독했다. 지난해 8월 내놓은 ‘갤럭시노트7’의 단종으로 삼성전자의 이미지가 추락해서다. 절치부심. 그는 이를 악물었다. 모든 역량을 결집해 실추된 명예 회복에 나섰다. 인고의 터널을 지나 지난달 30일 자정, ‘갤럭시S8’이 엄청난 호평을 받으며 등장했다.

고 사장은 갤럭시S8의 성공을 자신했다. "갤럭시S8의 하드웨어에 5년, 소프트웨어에 2년 이상 공을 들였다"며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주요 외신들도 갤럭시S8을 극찬했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은 "경쟁서비스들은 사용자의 질문에 답을 하는 데 그치지만 갤럭시S8의 빅스비는 내 스마트폰의 파일을 연락처에 저장된 사람들에게 전송한다”고 평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사진제공=삼성전자

1984년 삼성전자 개발관리과에 입사한 고 사장은 2000년 정보통신총괄 유럽연구소장을 역임하면서 모바일사업부문에 본격적으로 발을 담갔다. 2006년부터 삼성전자 무선개발실에서 10년 넘게 근무하며 갤럭시시리즈 개발을 실질적으로 총괄했다. 갤럭시S6의 부진과 애플·중국기업의 협공으로 삼성전자에 위기감이 고조되던 2015년 말 그는 무선사업부 사장에 취임하며 명가의 위신을 다시 세울 책무를 부여받았다. 이듬해 그는 사장 데뷔작 갤럭시S7을 히트시키며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고 사장은 사내에서 '소통왕'으로 불릴 정도로 사람을 중시한다. 항상 대화하며 소통하고 경청하는 그는 회사 현안에 대해 자유로운 토론을 선호한다. 이번 갤럭시S8 개발도 격없는 토론과 소통에서 아이디어를 도출해낸 것으로 전해진다. 고 사장과 삼성전자의 명운을 좌우할 갤럭시S8이 얼마나 비상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82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485.52상승 12.9911:10 12/01
  • 코스닥 : 742.31상승 12.7711:10 12/01
  • 원달러 : 1305.10하락 13.711:10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1:10 12/01
  • 금 : 1759.90하락 3.811:10 12/01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