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국회의원 "박근혜, 서울구치소서 최순실과 마주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서울구치소. 박근혜 구속. 사진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박범계. 서울구치소. 박근혜 구속. 사진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서 최순실과 마주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있다. 최씨도 서울구치소에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모두 서울 구치소에 있다. 지금 여자 구치소는 좀 좁다고 하더라. 마주칠 확률이 있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대답했다.

그는 "내 주위에 변호사들이 꽤 많은데 이 사건에 관계하지 않는 변호사도 서울구치소에 일반 사건 접견을 가면서 이 부회장도 보고, 최씨도 보고 그랬다는 것이다. 아마 많은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 최씨, 김 전 실장, 조 전 장관, 이런 사람들을 부지불식간에 목격을 자주 하게 될 것이다. 당연히 박 전 대통령, 최씨와 만날 기회도 틀림없이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박 의원은 '만일 민주당이 집권한다고 가정한다면 실제로 박 전 대통령이 그때까진 구치소나 이런 곳에 있을 가능성이 높은데, 그 정치적 부담으로 선처할 가능성은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사면을 말하는 것인가. 대통령 사면권은 우리 역사에서 사법적 정의를 훼손하는 데에 가장 으뜸으로 작용했던 수단"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적어도 사면이라는 문제는, 지금 얘기하기에는 일러도 한참 이른 얘기다. 관용의 여지를 베풀, 박 전 대통령을 포함한 최씨, 김 전 실장, 이 사람들의 대국민, 처절한 반성과 참회가 전제되지 않고서는 일체의 고려 여지가 없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