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 논쟁, 정운찬 "시기상조 국민이 결정… 정치권이 논할 문제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면 논쟁.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면 논쟁.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과 관련해 사면 논쟁이 벌어지는 것과 관련해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정치권이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늘(31일) 정운찬 전 총리는 입장자료를 통해 "민주적 절차에 의해 선출된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은 개인의 불행을 넘어 헌정사에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안타깝고, 연민의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국가기강확립을 위해서 공정한 법집행이 개인적 연민에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전 총리는 "국민통합을 위해 사면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사면은 정치권이 정략적으로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진상규명과 진솔한 사죄, 그리고 재판과정을 지켜보면서 국민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시대가 박 전 대통령에게 마지막으로 바라는 것은 진실규명과 사죄"라며 "이것의 선행과 국민동의 없이 벌써 사면을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새벽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수감되면서 정치권에서는 사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