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어진 ‘불황 그림자’… 30대 그룹 지난해 2만명 감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외 불황이 이어지며 국내 30대 그룹이 지난해 약 2만명을 감축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53개사의 고용 규모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고용 인원은 93만124명으로 전년 대비 2.1%(1만9903명) 줄었다.

그룹별로는 삼성이 1만3006명(6.6%)을 줄여 가장 많은 인원을 감축했다. 지난해 삼성중공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등 주요 계열사가 단행한 희망퇴직 및 사업부 매각의 결과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구조조정을 ▲현대중공업(4912명, 13.0%) ▲두산(1991명, 10.6%) ▲대우조선해양(1938명, 14.7%) ▲포스코(1456명, 4.8%) ▲KT(1291명, 2.6%)도 1000명 이상의 대규모 인력을 감축했다.

이 외에도 ▲LS(394명, 3.9%) ▲금호아시아나(269명, 1.8%) ▲OCI(260명, 5.0%) ▲KCC(196명, 2.9%) ▲미래에셋(123명, 1.9%) ▲한진(85명, 0.4%) ▲영풍(73명, 2%) ▲하림(59명, 1.2%) ▲한국타이어(27명, 0.03%) ▲SK(12명, 0.02%) 등이 고용을 줄였다.

반면 신세계(1199명, 9.4%)는 유일하게 1000명 이상 고용을 늘렸고 롯데(684명, 1.2%), CJ(599명, 3.1%), 현대백화점(516명, 5.6%) 등 다른 유통 대기업들도 고용을 늘렸다.

또 효성(942명, 5.8%), LG(854명, 0.7%), 한화(577명, 1.8%)도 큰 폭으로 고용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