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한대사 내일(4일) 귀임, '소녀상 설치 항의' 귀국 석달 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귀임.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자료사진=뉴시스
귀임.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자료사진=뉴시스

주한 일본대사가 귀임한다. 일본 NHK는 부산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문제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스 주한 일본대사가 내일(4일) 한국으로 귀임할 것이라고 오늘(3일) 보도했다.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은 지난 1월 9일 부산 일본 영사관 앞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기리기 위한 평화의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일본으로 귀국한 지 석 달 만에 이루어진다.

나가미네 대사 귀임은 이날 NHK 보도가 있기까지 일본 정부의 명확한 입장이 나오지 않았다. 지난달 31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며 귀임 가능성을 일축하기도 했다.

이날 대사 귀임 결정의 배경은 정확하게 전해지지 않고 있다. 다만 소녀상 설치 문제로 한일 관계가 경직된 가운데 일본 측이 먼저 유화 움직임을 보였다는 해석은 가능하다.

다만 위안부 문제에 일본 측은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측은 최근까지도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를 거론하며 '책임 실행'을 강조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