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은행대출 연체율 0.57% '두달째 오름세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자료=금융감독원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자료=금융감독원
국내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연일 상승세다. 금융당국과 은행이 13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 '여신 관리 강화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팍팍한 살림살이에 대출을 못 갚는 가계의 주머니 사정이 좀 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월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이 0.57%로 1월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고 4일 밝혔다. 원리금이 한 달 이상 밀렸을 때 연체로 집계한다.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10월 0.81%, 11월 0.64%, 12월 0.47%로 하락했으나 올해 1월 0.53%로 상승한 데 이어 2월에 또다시 소폭 올랐다.

금감원은 2월 중 새로 발생한 연체액(1조5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9000억원)을 웃돌며 연체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연체채권 잔액은 1월 말 7조5000억원에서 지난달 말 8조1000억원으로 6000억원 늘었다.

부문별로 보면 2월 기업대출 연체율이 0.79%로 전월 대비 0.06%포인트 올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보다 0.01%포인트 상승한 0.73%,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07%포인트 상승한 0.81%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보다 0.01%포인트 오른 0.29%로 드러났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과 같은 0.21%였다. 집단대출 연체율도 변동이 없는 0.30%를 유지했다.

집단대출을 제외한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7%였다. 그러나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보다 0.04%포인트 상승한 0.51%로 드러났다.

금감원 측은 "경기민감업종을 중심으로 부실과 연체율 상승 가능성이 있어 자세히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6.80상승 2.4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