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중남미 6개국 보건의료 고위 관계자에게 최첨단 의약품 생산시설 소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이 지난달 29일 오송공장을 방문한 중남미 6개국 보건의료 고위 관계자 10명을 대상으로 자사의 우수한 의약품 생산현장, 자동화 물류창고 등 cGMP 수준의 최첨단 시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지난달 29일 오송공장을 방문한 중남미 6개국 보건의료 고위 관계자 10명을 대상으로 자사의 우수한 의약품 생산현장, 자동화 물류창고 등 cGMP 수준의 최첨단 시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최근 칠레 보건조달청장, 아르헨티나 보건부 차관보를 비롯해 브라질·페루·코스타리카·멕시코 등 중남미 6개국 보건의료 고위 관계자 10명이 충청북도 청주시 소재 오송공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이뤄진 이번 생산현장 방문은 보건복지부·외교부·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동 개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 K-Pharma 아카데미’ 일환으로 미국 FDA가 인정하는 의약품 품질관리 기준(cGMP) 수준의 대웅제약 오송공장 견학을 통해 우리나라 제약산업 신뢰와 인지도를 향상시켜 국내 제약기업의 중남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견학은 지창원 생산본부장의 대웅제약 오송공장 소개를 시작으로 의약품 생산현장, 자동화 물류창고 등 cGMP 수준의 최첨단 시설을 직접 탐방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견학에 참석한 중남미 보건의료 관계자들은 최첨단 생산설비를 둘러보고 ‘대웅제약의 국가별 의약품 등록 전략’과 ‘오송공장 의약품 생산능력’을 묻는 등 대웅제약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지창원 생산본부장은 “오송공장 완공 후 진행하는 첫 공식견학에 외국인 손님을 맞이해 반갑다”며 “대웅제약 오송공장은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품질과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삼고 강화되는 GMP규정에 적합하게 설계했다”고 소개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 견학을 통해 자사 의약품의 우수성과 선진 생산기지를 홍보하고 이를 발판으로 멕시코 포함 중남미 7개국에 진출한 나보타(보툴리눔톡신 제제)에 이어 더 많은 의약품이 중남미시장에 진출해 현지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