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클럽 일본인 유사강간 혐의, 30대 남성 입건… CCTV에 상황 안찍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남클럽 일본인. /자료사진=뉴시스
강남클럽 일본인. /자료사진=뉴시스

서울 강남경찰서는 어제(3일) A씨(30대·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유사강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한 클럽에서 술에 취한 일본인 관광객 B씨(20대·여)를 껴안는 등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의 비명을 들은 클럽 경호원에 의해 경찰에 인계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 합의 하에 스킨십을 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클럽 관계자들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범행 모습이 찍혀 있지 않고, 피의자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 여부에 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