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 6관왕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 6관왕 달성

한국전력은 지난달 29일부터 4월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Palexpo)에서 열린 ‘2017 제네바 국제 발명전시회’에 2개의 발명품을 출품해 금상 2개와 특별상 4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을 포함한 독일,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40개국 1000여점이 출품됐으며 한전은 자체개발한 ‘디젤엔진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제거 시스템’과 ‘신개념 슬림타입 아치형 맨홀’을 전시했다.

금상과 대만 발명·특허협회 특별상, 태국 발명가협회 특별상 등을 수상한 ‘디젤엔진 미세먼지/질소 산화물 동시제거 시스템’은 발전용 디젤엔진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질소산화물을 촉매 및 필터를 이용해 제거하는 컴팩트형 친환경시스템이다.

별도의 열원없이 운전 중 미세먼지를 90%이상 제거가 가능해 경제성을 획기적으로 확보했으며 태국 및 중국 기업으로부터 기술미팅 요청을 받는 등 조기사업이 가능한 기술로 평가받는다. 

금상 및 이란발명협회 특별상을 수상한 ‘신개념 슬림타입 아치형 맨홀’은 맨홀 두께를 감소시킴에 따라 콘크리트 사용량이 줄어들어 제작비 절감 및 맨홀 경량화로 도로점용 면적도 최소화되어 점용료 감소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전력맨홀 뿐만 아니라 통신맨홀, 상수맨홀 등에서도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로써 향후 다양한 분야에 적용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전 관계자는 “지난해 대회에 이어 올해에도 권위있는 국제발명전시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둠으로써 자체 개발한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알리는 계기가 됐으며, 기술이전 및 제품수출 등 해외시장 개척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국제발명가협회장 알리레자(Alireza)를 비롯해 각국 발명가협회측 관계자 면담을 통해 ‘BIXPO 2017 국제발명대전’에 많이 참가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홍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주=이재호
나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2하락 42.0809:21 01/18
  • 코스닥 : 955.39하락 9.0509:21 01/18
  • 원달러 : 1104.10상승 4.709:2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09:21 01/18
  • 금 : 55.39하락 0.3109:2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