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구속 후 첫 조사, 정의당 "서울구치소 특혜 안돼… 수인번호 503번 그냥 번호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구속 후 첫 조사. 서울구치소장.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구속 후 첫 조사. 서울구치소장.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은 오늘(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된 후 첫 조사가 이뤄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지 5일 만이다"라고 설명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하지만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지기도 전에 하루가 멀다 하고 특혜 논란이 쏟아진다.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장이 면담을 통해 박 전 대통령에게 특혜를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서울구치소장은 구속 첫 날인 금요일부터 토요일, 그리고 접견이 금지되는 일요일에도 잇따라 면담을 했다고 한다. 변호사 접견과 가족 면회가 금지되는 일요일에도 서울구치소장이 출근해 직접 면담한 것이다. 면담이라는 절차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을 독방에서 나오게 해, 외부에서 활동할 수 있게 했다는 점에서 명백한 특혜"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외에도 서울구치소는 직접 시설을 개조해, 독방에 샤워 시설까지 마련하는 등 끊임없이 특혜 시비를 자초하고 있다. 법률상 파면된 전 대통령이 받을 수 있는 예우가 경호 차원에 그친다는 점에서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 예우를 받을 자격이 있는지도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구치소는 더 이상 특혜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 이례적인 대우는 불공정 시비를 낳을 수밖에 없다. 수인번호 503번은 그냥 번호가 아니다. 중요 범죄 피의자의 상징이다. 구치소처럼 검찰 조사에서도 특혜가 있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 다른 피의자와 마찬가지로 공정하게 조사해야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이날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별도 공간에서 진행되며, 구치소 사정상 야간 조사가 어려워 오후 6시를 넘기지 않을 전망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54상승 7.809:08 05/07
  • 코스닥 : 974.69상승 4.709:08 05/07
  • 원달러 : 1121.10하락 4.709:08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09:08 05/07
  • 금 : 67.17하락 0.5909:08 05/07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