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172개사 회계감리… 조선·건설사 감시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회계의혹 모니터링 및 기획감리 업무흐름/자료=금융감독원
회계의혹 모니터링 및 기획감리 업무흐름/자료=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의 회계감리(장부검사) 대상이 늘어난다. 특히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등을 방지하기 위해 조선·건설사 등 회계분식 고위험 회사의 감시가 강화된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법인 등 172개사를 대상으로 재무제표(감사보고서) 감리를 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지난해(133개사)보다 29% 늘어난 규모다.

금감원은 지난해 38명이던 감리인력을 올해 52명, 내년 66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25.2년이던 상장법인 감리주기는 올해 16.7년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9년 이후에는 10.2년까지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조선·건설사 등 회계 취약업종과 회계분식으로 사회적 파장이 큰 곳을 대상으로 상시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하고 중요한 의혹 사항을 발견하면 기획감리를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월에는 취약업종 회계 의혹에 대한 모니터링과 기획감리를 전담하는 ‘회계기획감리실’을 신설한 바 있다.

또 금감원은 감리 효율화를 위해 특정 분야의 다수 회사를 집중적으로 점검하는 테마감리 대상을 20곳에서 50곳 수준으로 확대한다. 올해 테마감리 분야는 비시장성 자산 평가, 수주산업 공시, 반품·교환 회계처리, 파생상품 회계처리 등 4가지다.

박희춘 금감원 회계전문심의위원은 “최근 수년간 동양, STX, 대우조선해양 등의 대형 회계분식으로 투자자들은 피해를 입고 국가 경제까지 악영향을 끼쳤다”며 “기업의 회계 투명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