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대기오염∙∙∙봄철, 피부방어력를 높여라

 
 
기사공유
키즈 브랜드 봉쁘앙(Bonpoint)이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순한 성분의 스킨케어 제품을 활용하여, 환절기 피부의 방어력을 높이는 스킨케어 방법을 소개했다.
▲봉쁘앙(Bonpoint)‘의 ‘클렌징 폼’(좌), ‘페이스 토너’(우)
보습의 시작은 클렌징이라고 할 수 있다. 클렌징을 할 때는 여러 단계의 세안을 거치기 보다는 순한 성분의 클렌저를 선택해 한 번에 꼼꼼히 닦아내는 것이 피부에 자극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봉쁘앙(Bonpoint)의 ‘클렌징 폼’은 무스타입의 클렌저로 풍부한 거품으로 얼굴에 붙은 먼지와 노폐물을 부드럽게 제거해준다. 아이와 성인 모두 사용 가능하며, 엘더플라워 추출물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를 맑게 만들어준다.

세안을 마친 후에는 토너를 사용해 피부에 즉각적인 수분 공급을 해주어야 한다. ‘페이스 토너’는 자연에서 온 천연 성분인 체리 블로썸, 오렌지 블로썸 성분이 피부에 진정 효과를 가져다 주는 제품이다. 또한 알코올 프리 제품으로, 민감한 피부에도 최적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준다.
▲봉쁘앙(Bonpoint)‘의 페이스 크림(좌)’, ‘바디 크림(우)’
기초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로 보습제를 사용하여 수분 장벽을 튼튼하게 하자. 봉쁘앙의 ‘페이스 크림’의 목화 꽃 추출물은 피부재생에 탁월한 성분으로, 충분한 영양을 주어 피부를 보호해준다.

봉쁘앙의 ‘바디 크림’은 부드럽고 촉촉한 크림 텍스처로 피부에 빠르게 흡수된다. 목화 꽃, 오렌지 블라썸, 화이트릴리, 유라시아 장미 그리고 재스민 등의 천연 성분을 더하여 민감한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의 보습력을 높여준다.

페이스∙바디 크림을 포함한 봉쁘앙의 모든 제품들은 파라벤, 페녹시에탄올, 알코올, 실리콘, 인조색소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은 100% 저자극성 제품이다.

피부의 수분을 채우려면 충분한 수분 섭취도 중요하다. 와인피부과의 김홍석 원장은 “스킨케어 제품으로 피부 표면으로부터의 수분을 빼앗기는 것을 막았다면, 내부에서의 수분 공급도 당연히 신경 써야 한다.”면서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습관을 들이면 수분 보충뿐만 아니라 몸 속 노폐물이 배출되어 건강한 피부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봉쁘앙 스킨케어 제품은 봉쁘앙 도산 플래그쉽 스토어, 신세계 본점, 현대 본점을 포함한 오프라인 전국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