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셔록 "전두환 희생자 발언은 어불성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장현 광주시장이 4일 오전 동구 금남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7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미국 언론인 팀 셔록(Tim Shorrock)의 광주 연구방문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윤장현 광주시장이 4일 오전 동구 금남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7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미국 언론인 팀 셔록(Tim Shorrock)의 광주 연구방문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미국정부의 5·18 관련 기밀문서 공개 주역인 미국 언론인 팀 셔록(66)이 4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공개한 자료의 내용과 향후 2개월간 분석 작업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날 팀 셔록은 "1989년 국회의 5·18진상조사 당시 미국은 미 대사나 군 관계자의 증언을 막았다"면서 "이후 10~15년에 걸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이 자료들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문서를 당시 한국의 관점에서 한국의 상황전개 과정과 연결해 잘 살펴보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면서 "입수 당시에는 중요치 않다고 생각했던 것이 지금은 중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그 가운데 하나로 일본 자위대가 1980년 5월 미국의 요청으로 한국 해안을 감시하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의 신 군부가 군사력을 사용토록 미국의 누가 승인했는지도 밝혀야 한다"면서 "미국이 신군부의 군사력 사용을 인정함에 따라 광주인들의 협상의 여지를 막았다는 것이 큰 문제였다"고 피력했다.

또 "미 대사의 리포트에 의하면 한국은 통제 불능의 위험한 상황으로 묘사했고 미 정부는 5·18을 군사적 개입이 필요한 '내부로부터의 위협'으로 보고 있었다"며 "미국이 이런 입장을 갖는데 신군부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밝히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팀 셔록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스스로를 희생자라고 언급한데 대해 "이는 자기 합리화일 뿐이며 어불성설이다"고 일축하고 "그는 12․12사태를 일으켰고 중앙정보부를 휘하에 뒀으며 5·18 당시 군은 자신의 휘하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을 함께 한 윤장현 광주시장은 "팀 셔록은 인류사 속에서 처절했고 장엄했던 역사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치열한 탐사정신으로 소중한 자료들을 발굴해 제공해줬다"면서 "의미있는 협업으로 5월 항쟁의 진실에 접근하고 발포 명령자를 비롯한 진실이 규명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시장은 "대통령이 구속되고, 세월호가 뜨고, 전일빌딩 탄흔이 헬기사격에 의한 것으로 드러나고, 체로키 파일을 광주에서 연구하는 이런 일련의 일들을 우연이라 보기 어렵다"며 "새 정부에 분명한 시대적 요구가 가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98상승 2.8913:46 09/17
  • 코스닥 : 1043.21상승 3.7813:46 09/17
  • 원달러 : 1176.70상승 4.913:46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46 09/17
  • 금 : 73.09상승 0.8313:46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