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상호금융권에서도 ‘사잇돌’ 출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월 중순부터 신협, 농·수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에서도 ‘사잇돌’이 출시된다. 사잇돌은 연 5% 이하 저금리와 20% 이상 고금리 사이의 단층을 메워 중·저신용자의 이자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로 출시된 중금리 정책금융상품이다.

금융위원회는 6월13일부터 상호금융권이 사잇돌 대출상품을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4개 상호금융 중앙회는 이날 서울보증보험과 사잇돌 대출 공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금융위는 사잇돌 공급규모를 현 1조원에서 2조원으로 확대해 은행에 4000억원, 저축은행에 4000억원, 상호금융에 2000억원을 공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은행과 저축은행 사잇돌 공급규모는 기존 각각 5000억원에서 9000억원으로 확대됐으며 상호금융권은 2000억원으로 신규 공급을 시작한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상호금융권이 판매할 사잇돌 대출 금리는 은행보다 높고 저축은행보다 낮은 9~14% 수준이다. 은행 사잇돌(6~9%)과 저축은행 사잇돌(14~18%) 금리 단층구간을 메워주는 셈이다. 전국 3400여개 조합에서 판매돼 중신용자에 대한 접근성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상호금융 사잇돌 대출 요건 등은 은행 사잇돌과 비슷하다. 대출한도는 1인당 최대 2000만원이며 5년 이내 원금과 이자를 나눠 갚아야 한다. 대출자격은 근로소득자의 경우 연 2000만원 이상, 사업·연금소득자는 1200만원 이상의 소득이 있어야 한다.

다만 농·어민 등 소득증빙이 어려운 이용자는 공공기관이 발급한 자료로 추정소득도 인정한다. 국민연금·건강보험료와 농지경작면적당 산출량, 어업소득률 등으로 추정한 소득으로 사잇돌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채무조정졸업자를 대상으로 한 사잇돌도 7월18일 출시된다. 근로소득 1200만원(사업·연급소득 800만원) 이상이고 신용회복위원회의 워크아웃, 법원 개인회생 프로그램을 완료한지 3년 이내면 신청 가능하다. 대출한도는 1인당 최대 2000만원이며 금리는 14~19% 수준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상호금융 사잇돌은 지역과 서민 밀착형 금융기관인 특성을 살려 각 조합의 지역·고객 특성에 맞는 맞춤형 판매 전략이 필수적이다”며 “상호금융 조합 수가 많고 산재해 있는 만큼 각 중앙회가 구심점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