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홍준표 인터뷰 논란, '무자격' 질문에 "손박사도 재판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석희 홍준표 인터뷰 재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자료사진=뉴시스
손석희 홍준표 인터뷰 재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자료사진=뉴시스

손석희 앵커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인터뷰가 논란이다. 어제(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가 홍준표 후보와 인터뷰를 가진 가운데, 홍 후보는 자신의 공판 질문에 “손석희 앵커도 재판을 받고 있지 않느냐”고 말하는 등 여러 차례 답변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진태 의원 등을 제치고 자유한국 대선후보로 확정된 홍준표 경남지사는 이날 화상연결로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손 앵커는 친박 문제에 대한 질문부터 시작했다. 홍 후보는 “친박이 아니라고 수차례 이야기했다. 친박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손 앵커가 “본인이 아니라고 하면 친박이 아닌 것이 되느냐”고 되묻자, 홍 후보는 “그럼 손박사(손석희 앵커)에게 민주당 당원이냐고 물으면 아니라고 할 것 아니냐”는 다소 엉뚱한 답변을 내놨다.

홍 후보는 “좋은 얘기를 하지 따지면 되겠나. 작가가 써둔 것 읽지 말고 편하게 물어보라”며 손 앵커를 훈계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이에 손 앵커는 “준비된 질문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 그건 홍 후보께서 잘 아실 것”이라며 맞섰다. 그러나 홍 후보는 “보고 얘기하고 있지 않나. 보지 말아 달라”며 같은 지적을 반복했다.

손석희 앵커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재판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무자격 후보로 지적하는 데 대한 질문도 했다. 홍 후보는 “자꾸 기사를 만들어 주는 것 같아 대꾸하지 않겠다. 손 박사도 재판 중이지 않나. 내가 거꾸로 물으면 어떻게 이야기 하겠느냐”며 답변을 피했다.

홍 후보는 “언론에 잘 나와 있다. 한 두 번 얘기하지 않았다. 손 박사도 재판 받고 있는데”라며 손 앵커의 자격을 문제삼는 듯한 발언을 거듭했다.

이날 홍 후보가 말한 재판은 JTBC와 지상파 3사간 출구조사 무단도용 문제로 발생한 법률분쟁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형사소송에서는 손 앵커가 무혐의 처분을 받아 재판을 받고 있지 않다.

손 앵커는 결국 “제가 재판 받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 홍 후보가 쉽게 말할 것이 아니다. 관련없기 때문에 따로 말하지 않겠다. 제가 그럼 방송할 자격이 없다고 말하는 것 같은데 그 말씀이냐”고 되물었다.

그럼에도 홍 후보는 “제가 싸우려는 게 아니고 수없이 언론에서 한 얘기고 굳이 JTBC에 나와서 얘기할 이유가 없다”며 끝내 무자격 후보 시비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홍 후보는 사망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정치자금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유죄,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이와 관련 홍 후보의 대선출마 자격이 없다는 주장을 내놨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6%
  • 64%
  • 코스피 : 2362.83하락 19.9813:57 12/08
  • 코스닥 : 713.59하락 4.5513:57 12/08
  • 원달러 : 1321.90상승 0.213:57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3:57 12/08
  • 금 : 1798.00상승 15.613:57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