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선관위 고발, 선거인단 모집·교통편의 제공 혐의… 민주당 "매우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당 선관위 고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당 선관위 고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어제(4일) "전남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국민의당 관계자 2명을 국민의당 광주·전남 대선 경선 과정에서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교통 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렌터카 17대를 동원해 선거인단 130여명을 투표장으로 실어 나르고, 운전자들에게 수당 136만원과 차량 임차료 85만원 등 총 221만원을 제공하거나 제공을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정권 교체와 적폐 청산의 요구가 그 어느 곳보다 높은 호남에서 선거인단 동원 의혹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호남당을 자처하는 국민의당이 정의로운 땅 호남을 권력 유지를 위한 수단으로만 생각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마저 든다"고 말했다.

이들은 "제19대 대선은 대한민국의 적폐를 청산하고 오직 국민만을 위한 정부를 출범시켜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며 "경선 흥행에 목을 맨 국민의당의 입장을 모르는 바 아니나, 불법 동원 선거 또한 청산해야 할 적폐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